지난해 우리나라 실업자 수, 역대 최초로 100만명 돌파

입력 2017-01-11 14:39|최종수정 2017-01-11 14:39

청년 실업률 9.2%, '역대 최고'였던 2015년 9.2% 기록 1년 만에 경신

지난해 우리나라 실업자 수가 역대 최초로 100만명을 돌파했다.[사진=SBS 뉴스]

(이슈타임)박상진 기자=지난해 우리나라 실업자 수가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는 2623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9만9000명 증가했다.

그러나 연간 기준으로 보면 7만2000명 감소한 2009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인원은 2013년 38만6000명에서 2014년 53만3000명까지 늘었다가 2015년 33만7000명으로 줄어들고 지난해 또 줄었다.

특히 실업자는 101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 증가했다.

실업자 통계가 바뀐 지난 2000년 이래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업률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상승한 3.7%로, 가장 높은 실업률을 기록한 2010년과 동일한 수치다.

또한 청년층 실업률은 9.8%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2015년의 9.2% 기록을 1년 만에 경신했다.

아울러 월간 취업자 증가 인원은 지난해 10월 27만8000명에서 11월 33만9000명으로 늘었다가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