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뇌물의혹' 이재용 삼성 부회장 12일 소환 통보

입력 2017-01-11 13:49|최종수정 2017-01-11 13:52

삼성측 지원금의 대가성 규명할 경우 뇌물죄 구성 가능

특검팀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12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보했다.[사진=연합뉴스]

(이슈타임)김미은 기자=박근혜 대통령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합병'을 둘러싼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12일 소환 통보했다.

11일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 측에 12일이나 13일쯤 특검 사무실로 출석해 조사에 응하라고 통보했다. 양측은 세부적인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이 부회장의 신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뇌물 공여 등 혐의와 연관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가 걸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하고 삼성이 그 대가로 최씨측에 다방면의 금전 지원을 한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미 청와대가 국민연금의 삼성 합병 지원에 깊이 개입했다는 물증과 진술을 상당 부분 확보한 특검이 삼성측 지원금의 대가성을 규명할 경우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구성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조사를 마무리한 뒤 신병처리 방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최씨 지원의 실무를 맡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최지성(66) 부회장과 장충기(63) 사장의 재소환 필요성 또는 사법처리 여부도 함께 결정될 전망이다. 

삼성은 박 대통령의 '압박'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며 '공갈·강요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도 작년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대가성을 강하게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