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월 첫째주 임시공휴일 검토…최장 9일 황금연휴

입력 2017-01-09 16:05|최종수정 2017-01-09 16:07

"황금연휴가 내수진작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

9일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5월 첫째주 임시공휴일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전현성 기자=정부가 어린이날과 석가탄신일 등 휴일이 모여있는 5월 첫째주에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최장 9일동안 연휴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9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수활성화를 위해 5월 첫째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5월 1일 월요일은 '근로자의 날', 3일 수요일은 '석가탄신일' 5일 금요일은 '어린이날'이다. 2일 화요일과 4일 목요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4월 29일부터 5월7일까지 최장 9일을 쉴 수 있다.

이 장관은 "임시공휴일 지정을 위해선 행정자치부 관계 부처의 동의와 재계의 협조를 얻어야 한다"며 "5월에 연휴를 쓸 수 있다면 내수진작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내수진작을 위해서 정부가 나서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며 "일본의 골든위크 등 외국처럼 일부러 연휴를 조성할 수 있는 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도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5월 5일 어린이날과 주말인 7~8일 사이에 있는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을 때 백화점 매출액이 16% 증가하는 등 내수진작 효과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