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지콰이 멤버 호란,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 기소

입력 2017-01-09 14:36|최종수정 2017-01-09 14:36

3번 이상 음주 적발시 1년 이상 3년 이하 징역·50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 벌금

가수 호란이 음주운전을 하다 세 번째로 적발돼 기소됐다.[사진=호란 트위터]

(이슈타임)박상진 기자=클래지콰이 멤버 호란이 또다시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됐다.

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가 호란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말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호란은 지난해 9월 29일 오전 5시 40분쯤 술에 취한 상태로 지프 랭글러 차량을 몰고 운전하다가 서울 성수대교 진입로 부근에 정차 중인 성동구청 청소 차량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환경미화원은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로 조사됐다.

경찰은 호란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를 적용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지난해 10월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은 사고 당시 상황이나 피해정도를 고려했을 때 호란이 위험운전을 했다고 보기 어렵고, 피해자와 합의했다는 점 등을 고려해 그를 교통사고처리특레법상 치상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한편 호란은 지난 2004년과 2007년에도 이미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로교통법상 3번 이상 음주운전에 적발되면 1년 이상 3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