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日 총리, "10억엔 냈으니 소녀상 철거하라"

입력 2017-01-08 15:32|최종수정 2017-01-08 15:32

"한국이 제대로 성의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위안부 한일 합의를 근거로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사진=Pravda.Ru]

(이슈타임)황태영 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합의를 근거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8일 NHK 프로그램 '일요토론'에 출연한 아베 총리는 부산 소녀상 문제로 위안부 합의가 어그러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2015년 위안부 합의가 성립했다.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라는 것을 서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우리의 의무를 실행해 10억 엔을 이미 거출했다"고 강조하며 "그다음으로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이 (합일 합의를) 정권이 바뀌어도 실행해야 한다. 국가 신용의 문제다"고도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사회자가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의 소녀상에도 대해서도 같은 생각인지 묻자 "당연하다"고 대답했다.

한편 이 프로그램의 녹화는 일본 정부가 부산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 총영사를 일시귀국 조치한 지난 6일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