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서 우유 먹고 자던 8개월 영아 숨져…경찰 수사

입력 2017-01-05 14:52|최종수정 2017-01-05 14:55

발견 당시 코에 우유 흘러나온 흔적 있어

5일 창녕경찰서는 8개월 아기가 어린이집에서 숨져 수사에 나섰다.[사진=연합뉴스]


(이슈타임)전석진 기자=어린이집에서 우유를 먹고 잠을 자던 8개월난 영아가 숨지는 일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창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4시 50분쯤 창녕군의 한 어린이집에서 잠을 자던 생후 8개월 된 A양이 숨져 있는 것을 원장이 발견, 119에 신고했다.

A양은 발견 당시 코에 우유가 흘러나온 흔적이 있었다.

어린이집 한 관계자는 "우유를 먹이고 나서 재웠는데 나중에 보니 몸이 축 늘어져 있어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보육교사 과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