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정계 진출설 제기

입력 2017-01-05 13:47|최종수정 2017-01-05 13:47

다수 언론들 "이미 수차례 걸쳐 정치 도전 입장 시사해왔다" 평가

마크 저커버그가 정계에 진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사진=Dailytech]

(이슈타임)김대일 기자=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가 정치권에 진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저커버그는 지난 3일(현지시간) 발표한 올해 신년 결심에서 "미국 전역을 돌며 사람들과 만나 그들의 삶과 일, 미래에 대한 생각을 듣겠다"고 말했다.

이후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이러한 발언을 토대로 저커버그의 현실 정치 참여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곳곳에서는 그의 정계 진출설이 나오고 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그의 신년 계획은 정치적 야망을 암시한 것"이라며 "그는 이미 여러 차례에 걸쳐 정치에 뜻이 있음을 시사해 왔다"고 평가했다.

USA 투데이도 "거의 18억 명의 인구를 가진 디지털 국가의 리더로서 그는 이미 국가 원수의 예우를 받고 있으며 최근 들어서는 그가 실제로 국가 원수가 되기를 원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수의 언론들은 그가 자신의 거의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것이나, 최근 종교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 등도 정치적 행보의 일환으로 해석했다.

가디언은 "그가 무신론자임을 포기한 것은 미국 대통령 후보가 가져야 할 최대의 의무 중 하나를 비로소 갖게 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가 "멕시코에 장벽을 세우겠다", "이슬람교도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말했을 때 저커버그가 "세상을 연결해 글로벌 커뮤니티를 이뤄야 한다는 생각과 역행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벽을 세울 것이 아니라, 다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힌 것도 그의 정치적 의도를 드러낸 발언으로 언론들은 해석했다.

실제로 저커버그는 "나의 일은 세상을 연결해 모든 사람에게 그들의 목소리를 주는 것"이라고 말하는 등 정치적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발언을 자주 한 바 있다.

하지만 페이스북 측은 저커버그의 정계 진출설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