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칼럼]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12)…"양치질만 하려고 하면 무는 강아지 어떡해야 할까?"

입력 2016-12-21 16:07|최종수정 2017-03-09 11:51

여러단계를 거쳐 치약과 칫솔에 익숙해지고 좋아해야만 이빨을 닦을 수 있다

강아지가 양치를 거부하지 않게 하기 위해선 치약과 칫솔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과정을 거쳐야 한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우리집 강아지가 목욕은 참 좋아하는데 양치질만 하려면 물려고 해요, 양치질을 좋아하게 하려면 어찌 해야 하나요?"



양치질은 즐거운 놀이가 되어야 한다.

의학과 영양학 등의 발전에 힘입어 동물의 기대수명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동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도 보호자들의 중요한 관심사가 됐다. 건강한 치아가 사람의 오복(五福) 중 하나로 불리는 것처럼 동물에게서도 삶의 질을 높이는데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보호자들은 아직도 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반려동물은 얼마나 많은 치아질환을 앓고 있을까. 통계에 따르면 5살 이상의 반려견 70%가 치아질환을 앓고 있다. 하지만 보호자들은 입냄새가 나 지저분하다고만 생각할 뿐 치아문제의 심각성은 깨닫지 못하고 있다.

음식을 먹으면 음식물과 침, 세균에 의해 치태가 형성된다. 한번 형성된 치태는 48~72시간 내에 제거하지 않으면 점점 단단해져 치석이 된다. 치석은 돌처럼 단단해 칫솔질만으로 제거되지 않으며 잇몸 접촉부분에서 염증을 일으키는 치은염으로 발전한다. 여기서 잇몸이 더 손상되면 치주염으로 악화되며 이 상태가 되면 치아구조를 본래 상태로 회복하기 어렵다.

치주질환이 있으면 몇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우선 통증으로 인해 사료나 음식을 먹는데 많은 고통이 따르고 활동성도 떨어진다. 한마디로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이다.

또 치아뿌리에 염증이 생겨 얼굴 쪽으로 터져나오는 치첨농양이 생길 수 있고 입천장 구멍이 코 안쪽으로 뚫리는 구비강누공이 생길 수 있다. 구멍이 나지 않더라도 치아뿌리의 염증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누런 콧물이 나오는 비염증상을 보이기도 하며 치석균이 몸으로 흡수돼 폐렴, 간농양, 심장병 등에 걸릴 수 있다.

그렇다면 반려동물의 치아와 잇몸을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가장 좋은 치아관리법은 동물의 이빨을 닦아주는 것이다. 개껌이나 여러 가지 치아관리제품을 많이 사용하지만 어디까지나 보조적인 장치에 불과하다. 하지만 양치하 때 가장 중요한 원칙은 과정이 보호자와 동물 모두에게 즐거워야한다는 사실이다.

양치질은 단계별로 시작해 반려견이 익숙해지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반려견용 치약은 먹어도 문제가 없고 동물이 좋아하는 향을 첨가돼있다. 따라서 처음에는 치약을 그냥 먹여 반려견이 치약맛에 익숙하게 만들어야한다. 익숙해지면 입술을 살짝 든 다음 치약을 치아에 바른다. 마지막으로 치아에 묻은 치약을 손으로 문질러준다. 이러한 단계를 거쳐 반려견이 치약과 칫솔에 익숙해지고 좋아해야만 매일 이빨을 닦을 수 있다.

이러한 과정 중에 칫솔을 치약과 함께 보여줘 칫솔에 익숙하게 하는 것이 좋지만 바로 반려견에게 사용하지는 말아야한다. 반려견이 마지막 과정까지 잘 받아들이면 그때 칫솔을 사용하는데 우선 칫솔에 치약을 발라 맛보게 한다. 이 단계가 익숙해지면 한 번 정도 가볍게 칫솔로 치아를 문지른다. 이를 반려견이 허용하면 차츰 횟수를 늘려나간다.

하지만 이러한 모든 과정이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몸만지기부터 반려견이 익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해야 하며 매 단계마다 교육이 끝나면 간식으로 보상한다. 또 어떤 단계든 반려견이 조금이라도 불편해하면 다음 단계를 진행하지 말아야한다. 

만일 이미 반려견의 이빨에 문제가 생겼다면 스케일링 등 각종 치과치료를 먼저 받아야한다. 양치질은 치아건강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필요한 것이다. 따라서 보호자의 정성으로 건강한 치아를 가진 반려동물은 맛있는 음식과 사료를 편하게 먹으면서 즐거운 여생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러브펫 동물병원 최인영 수의사[사진=러브펫동물병원]



◆최인영 수의사 프로필
-러브펫동물병원 대표원장(타임스퀘어점, 홈플러스중계)
-SK  BTV 85번 마이펫티비-신지의 궁금해요 펫닥터 MC
-주.러브펫코리아 대표이사
-서울특별시 수의사회 이사
-서울시 수의사회-반려동물 행동의학팀 수의사
-2014-15 한국프랜차이즈 신생브랜드 대상 수상
-영등포수의사회 부회장
-SBS  동물농장 출연
-SBS  긴급출동SOS 유기견 솔루션 위원
-KBS  호루라기 유기견솔루션 출연
-YTN 청년창업런웨이 출연
-SBS CNBC CEO 출연
-MBC 에브리원 아이러브펫 자문수의사출연
-한국중고육상연맹 이사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FCEO총동문 운영위원장





*'러브펫코리아 최인영 수의사 펫칼럼' 이슈타임라인
[2016.12.21]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12)…"양치질만 하려고 하면 무는 강아지 어떡해야 할까?"
[2016.12.09]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11)…"우리집 강아지가 항문낭 짜는 걸 싫어해요"
[2016.11.24]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10)…"우리집 강아지가 목욕을 싫어해요"
[2016.11.14]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9)…"산책만 나가면 감당 안되는 우리 강아지는?"
[2016.10.21] 최인영 수의사가 알려주는 반려견 행동교정 (8)…"밥에 너무 흥분하는 강아지는?"
[2016.10.05]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7)…"반려동물과 잘살기 위해선 '사회화' 중요"
[2016.09.21]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6)…"크레이트 올바른 이용법 숙지해야"
[2016.09.08] 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 (5)…"반려견을 위한 올바른 장난감 고르기"
[2016.08.31] 최인영 수의사가 알려주는 반려견 행동교정 (4)…"반려견 나쁜 버릇, 보호자가 만든다"
[2015.08.25] 최인영 수의사가 알려주는 반려견 행동교정 (3)…"서열을 위한 복종훈련 필요할까?"
[2016.08.19] 최인영 수의사가 알려주는 반려견 행동교정 (2)…벌칙훈련은 '독'일까? '약'일까?
[2016.08.10] 최인영 수의사가 알려주는 반려견 행동교정 (1)…"반려견이 쉽게 흥분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