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근커플' 김근명, 과거 반려견 학대 논란…"깊이 반성하고 있다"
(이슈타임)김대일 기자=유튜브 인기커플로 알려진 '소근커플'에 김근명씨가 과거 반려견 학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4일 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저질렀던 일에 대하서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며 "2011년의 저는 철이 없었다고 하기엔 적지 않은 나이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잘 못된 행동을 저질렀습니다"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어린시절 반려견을 충분히 돌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무작정 떼를 써서 강아지를 분양받았던 일이 몇번 있었습니다"라며 "결국 사람도 강아지도 모두가 행복하지 못한 상황이 되었고 결국 파양보내게 된 일이 몇차례 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김씨는 "대학에 들어간 이후 군입대가 다가오면서 부모님이 느끼실 저의 빈자리를 대신하여 강아지를 분양받기로 결심했습니다. 제가 집에 없는 동안 부모님이 삼돌이에게 자식과 같은 정을 많이 주었습니다"라고 말하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과 같았던 삼돌이에게 장난이라고 하기엔 지나친 행동을 하고 사진을 찍어서 페이스북에 올리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마지막으로 "당분간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말 못하는 동물인 삼돌이가 당시 겪었을 공포와 많은 분들이 해당 사진과 글을 보시면서 느끼셨을 불쾌감과 실망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더 깊이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씨는 여자친구 이소영씨와 함께 '소근커플'이라는 별명으로 데이트, 반려견 영상 등을 제작해 유명세를 탄 인물이다. 현재 소근커플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48만여 명이고 페이스북 팔로우는 66만여 명에 달한다. 그러나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김씨가 과거 페이스 북에 반려견 삼돌이를 방문 위에 강제로 매달리게 하거나 입을 손으로 틀어잡는 등 학대로 생각될 만한 행동들을 찍어 올린 사진들이 퍼지며 논란이 됐다.
2017-01-16 14:57
[펫칼럼]최인영 수의사의 반려견 행동교정⑫…사람 음식 조르는 강아지 어떡할까?
"반려견 아롱이가 식구들이 식사만 하려고 하면 달라고 자꾸 짖고 보채요" 처음부터 사람이 식사할 때는 반려동물에게 아예 음식을 주지 말자. 이것이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를 행복으로 이끄는 길이다. 반려견이 사람 음식을 조른다는 사연은 보호자들이 자주 호소하는 고민 중 하나다. 음식을 반려동물에게 거리낌 없이 주는 보호자도 있지만 대다수 보호자들은 강아지가 졸라 어쩔 수 없이 주고 있다. 단언컨대 사람이 먹는 음식은 강아지에게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킨다. 가장 큰 문제는 반려동물에겐 독이 되는 음식이 많다는 사실이다. 양파는 개, 고양이의 적혈구를 파괴해 빈혈을 유발하며 초콜릿은 적게 먹으면 설사와 흥분을, 많이 먹으면 경련 등 신경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자일리톨은 저혈당과 간괴사를 유발할 수 있고 포도는 급성신부전을 일으킨다. 또 사람 음식은 동물이 먹기에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아울러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을 유발할 뿐 아니라 흡수된 염분은 심장과 콩팥에 부담이 된다. 첨가된 조미료들은 매우 자극적이라 소화기증상을 일으키며 장기에 부담을 준다. 무엇보다 반려동물의 영양불균형을 야기하며 주식인 사료에 대한 기호성을 떨어뜨린다. 반려동물이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식탁을 덮치는 등 사고 확률도 높아진다. 식사시간이 반려동물로 인해 지속적으로 방해받는다는 점도 문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이 먹는 음식을 처음부터 주지 않는 것이 가장 좋지만 이미 대다수 반려견은 주인이 식사 중일 때 짖거나 보채고 있을 것이다. 반려견에게 바른 식사 예절을 가르치기 위해서는 먼저 식사 중 반려견이 보채더라도 반응하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계속 무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반려견이 잠시라도 짖지 앉고 기다릴 때를 포착해 간식을 제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처음에는 얌전히 있는 순간을 포착해 즉시 보상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조금씩 익숙해지면 기다리는 시간을 점점 늘려가며 간식을 제공한다. 평소 '앉아' 하고 기다릴 때 사료나 간식을 제공하면 교육에 도움이 된다. 반려견이 보챌 때는 절대 간식을 주면 안 된다. 완전히 익숙해지면 사람들이 식사를 모두 마쳤을 때 보상으로 간식을 제공한다. 교육에 성공하려면 집안의 모든 보호자들이 일관되게 행동해야 한다. 사람 음식을 워낙 좋아하는 반려견은 간식에 관심을 보이지 않을 수 있는데 이 경우 닭가슴살을 삶아 소량씩 간식으로 주면 좋다. 당연한 말이지만 문제는 생기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 처음부터 사람이 식사할 때는 반려동물에게 아예 음식을 주지 말자. 이것이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를 행복으로 이끄는 길이다.   ◆최인영 수의사 프로필 -러브펫동물병원 대표원장(타임스퀘어점, 홈플러스중계) -SK  BTV 85번 마이펫티비-신지의 궁금해요 펫닥터 MC -주.러브펫코리아 대표이사 -서울특별시 수의사회 이사 -서울시 수의사회-반려동물 행동의학팀 수의사 -2014-15 한국프랜차이즈 신생브랜드 대상 수상 -영등포수의사회 부회장 -SBS  동물농장 출연 -SBS  긴급출동SOS 유기견 솔루션 위원 -KBS  호루라기 유기견솔루션 출연 -YTN 청년창업런웨이 출연 -SBS CNBC CEO 출연 -MBC 에브리원 아이러브펫 자문수의사출연 -한국중고육상연맹 이사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FCEO총동문 운영위원장
2017-01-05 14:46
고려대 고양이 쉼터, 길거리 작은 생명에 도움 '눈길'
(이슈타임)김현진 기자=길고양이를 위한 고려대 이공계 모임 '고양이 쉼터'가 생명이 위급한 고양이를 도운 사연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고려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한 카페의 종업원인 윤씨는 지난해 11월 주변 상인들에게 도움을 받아 생활하던 길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했다. 여름부터 카페 주위를 배회하는 고양이를 챙겨주기 시작하면서 정도 많이 쌓은데다 고양이가 사람 손을 타기 시작하면서 차가 지나가도 피하지 않는 등 더이상 길고양이로서의 생활이 어렵겠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윤씨는 이 고양이에게 포동이라는 이름을 지어주며 자신의 반려묘로 맞이 했다. 입양이 결정된 당시 동물병원에서 기본 건강검진을 받은 결과 포동이에게는 아무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포동이에게 발정기가 오면서 몸에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2주가 넘도록 포동이의 발정기가 끝나지 않자 윤씨는 발정기 도중에도 중성화 수술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술을 결정했다. 그런데 수술을 앞두고 진행한 정밀검사에서 포동이는 폐렴 의심과 자궁축농증을 진단받았다. 자궁축농증이란 발정기 때 자궁에 세균이 감염돼 번식하면서 고름 등이 생기는 질병으로 초기발견이 중요해 발견 즉시 응급조치를 취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포동이의 경우 폐렴 의심 증상으로 마취가 어려운 상황이라 당장 수술을 할 수 없었다. 한달 가까이 산소방에서 산소와 수액을 투여받으며 입원한 포동이는 지난달 15일 2차 엑스레이 촬영결과 상태가 호전돼 수술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윤씨는 물론 포동이가 아픈 것도 염려스러웠지만 산소방 입원에만 매일 13만원 이상의 지출이 발생하는데다 건강검진 비용까지 추가로 들어 걱정이 태산같았다. 결국 그는 막막한 심정에 평소 알고 지내던 고려대 이공계 '고양이쉼터' 모임에 포동이의 상황을 알렸다. 고려대 고양이 쉼터 모임은 고려대학교내 길고양이들을 위해 만들어진 모임으로 길고양이들의 밥을 챙겨주는 것은 물론 다친 고양이들을 치료받게 지원하고 있다.   고양이 쉼터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포동이의 상황을 알리고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모금활동을 펼쳤다. 고려대학교 주변에서 오랫동안 길고양이 생활을 한 포동이의 사연이 전해지자 하루 만에 무려 100만원이라는 돈이 모였다. 덕분에 포동이는 무사히 입원해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현재까지도 남은 두번의 수술과 입원을 후원하는 모금운동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포동이를 입양한 윤 씨는 "고양이 쉼터의 도움이 없었다면 치료비 걱정에 곤란한 상황이었을 텐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도와줘 치료비 걱정 없이 포동이 건강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도와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 덕에 힘을 얻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고양이 쉼터 김민기 지원국장은 "저희는 중계자로서 포동이의 사연과 사진을 받아 페이스북에 올린 것 밖에 없다"면서도 "동물들이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을 들으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이 쉼터에서는 겨울을 맞아 길고양이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스티로폼과 은박 돗자리를 이용해 길고양이들을 위한 따뜻한 집을 만들어주고, 동물보호단체 카라와 함께 9마리 길고양이의 중성화수술을 진행했다. 김 지원국장은 "동물들에 대한 세미나를 열어 동물 보호에 대해 고취시키고, 새 학기가 시작되면 중성화수술을 다시 한번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2017-01-04 0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