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베를린국제영화제서 여우주연상 수상…"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이슈타임)김미은 기자=배우 김민희가 국내배우로는 최초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수상소감에서 함께 불륜설이 불거진 홍상수 감독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8일(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4년만에 경쟁부분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김민희는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정말 감사한다. 초청됐을 때부터 기뻤다. 아름다운 영화 만들어준 홍상수 감독님 감사하다"며 수상소감을 전하는 중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깊은 울림을 줄 것이다. 정말 자랑스럽다. 함께 영화를 빛내준 배우, 스태프 감사하다. 내가 오늘 받는 이 기쁨은 홍상수 감독님 덕분이다.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을 언급하자 카메라는 무대를 바라보며 흐뭇하게 웃는 홍 감독의 얼굴을 방송에 비췄다. 한편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영화감독 명수(정재영)와의 관계에 괴로워하는 여배우 영희(김민희)의 이야기를 다뤘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지난해 6월 불륜 보도 이후 함께 호흡을 맞춘 영화로 논란이 일었다.  국내에서는 오는 3월 개봉할 예정이다.
2017-02-19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