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찬오 마약혐의 징역 5년 구형…"매일 반성·후회"

김대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7-06 11:46:15
  • -
  • +
  • 인쇄
"앞으로 마약류 근처도 안가고 사회에 기여하겠다" 선처 호소
검찰이 마약혐의를 받고 있는 이찬오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사진=TV Daily 방송 캡처]

(이슈타임)김대일 기자=검찰이 마약밀수 및 흡입 혐의를 받고 있는 셰프 이찬오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6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0부(부장판사 황변헌) 심리로 열린 이 씨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최후진술에서 "순간의 잘못된 선택에 이렇게 멀리까지 왔다. 매일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마약류 근처에도 절대 안 가고 열심히 살아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이 씨 측은 밀반입 혐의에 대해 일관되게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찬오 측은 네덜란드 지인이 호의로 보낸 것이지 밀반입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씨는 지난해 10월 해시시를 밀수입한 뒤 이를 3차례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선고공판은 이날 24일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