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국회 하반기 원구성, 의장·상임위원장 패키지로 합의 희망"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6-27 11:22:02
  • -
  • +
  • 인쇄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은 국회 하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 상임위 배분 모두 패키지로 합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의 원구성 협상전략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달 말로 종료예정인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등의 특위의 기간을 연장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사개특위 활동을 연장하면서 검경 수사권만 일부 조정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검찰총장, 경찰청장에 대한 대통령의 임명권이 보다 민주적이고 객관적인 모습을 갖추는 게 중요한데 이런 부분이 빠졌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여권 일각에서 법사위원회에 눈독을 들인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건 정권에 대한 야당의 견제능력을 무능화하려는 권력 독점적 발상임을 미리 지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뜩이나 원내 1당으로 중앙권력과 지방권력을 독점하는 판에 국회 내에서도 집권당이 법사위를 눈독 들이고 있다"고 혹평했다.


아울러 김 권한대행은 "후반기 원구성은 독주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을 견제하고 되풀이되는 정책, 경제 실패를 효과적으로 제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