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 송인배 발탁, 특검 무시하려는 작태"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6-27 11:08:00
  • -
  • +
  • 인쇄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 열린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26일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을 임명한데 대해 "정권차원에서 특검 무시하려는 작태"라며 비판했다.


김 대행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송 비서관은 드루킹 게이트의 가장 직접적 당사자의 한 명이자 드루킹 특검의 가장 1차적인 조사 대상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검 구성조차 경찰과 검찰의 비협조로 특검의 위상을 의도적으로 깎아내리려 하고 있다"며 "여기에 스스로 자숙해도 모자랄 판에 청와대와 여의도를 오가는 정무비서관으로 발탁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행은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은 여전히 삐걱거리고 경제가 정책적 불확실성 속에 불완전한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며 "청와대는 통계적 지표의 조작적 정의나 아전인수적 해석에만 매달리지 말고 심각성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 말 한마디에 탈 원전정책을 하면서 국민 혈세를 조 단위로 날려 먹을 판"이라면서 "국민 동의는커녕 기본적인 사회합의조차 이뤄지지 않은 탈원전 정책을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