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원구성 협상, 역지사지 논의 진행하면 이른 시간 마무리"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6-27 10:33:30
  • -
  • +
  • 인쇄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 참석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의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회 관례를 존중하며 상식 수준에서 역지사지의 논의를 진행한다면 협상이 매우 이른 시간 안에 마무리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제가 어제(26일) 각 당의 원내대표들을 예방한 결과 서둘러 원구성을 마치고 생산적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회의 관례는 교섭단체 순서에 따라 의장단을 구성하고, 의석수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을 배분하는 것"이라며 "상식적이지 않은 요구로 원구성 협상을 지연시키지만 않는다면 생산적인 국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원구성 협상에서 정부여당이 책임감을 갖고 한 발 양보하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 "자유한국당 역시 당 내부 사정과는 별개로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경제·일자리 수석 교체와 관련해 "재정을 투입해 일자리를 늘리려는 정책부터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장의 자율성과 기업의 투자가 이뤄지지 않고서는 지금의 고용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걸 인정하고 경제정책의 큰 틀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