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기초연구비 2022년까지 2배로…미세먼지 R&D 예산 확대"

백성진 기자 / 기사승인 : 2018-06-26 15:40:15
  • -
  • +
  • 인쇄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 R&D 혁신방안 관련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는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백성진 기자=국가 연구개발(R&D) 혁신을 위해 기초연구비가 2022년까지 2배로 늘어난다.


미세먼지와 환경 등 국민생활 문제의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 예산도 대폭 늘어 내년부터 1조원 이상으로 확대된다.


당정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국가 연구개발 혁신방안' 회의를 하고 이 같은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연구자 주도의 창의적인 R&D와 파괴적인 혁신을 일으키는 도전적인 R&D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연구자 주도 자유공모형 기초연구비를 2배 확대해 2022년까지 2조5천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환경 R&D 예산도 대폭 늘어날 예정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미세먼지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 예산을 대폭 확대하는 등 국민생활문제 해결을 위한 R&D 투자를 내년부터 1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와 환경 문제의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 각각 744억원, 232억원에서 내년엔 1083억원, 501억원으로 늘어난다.


당정은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복원하고 실무조정회의도 함께 설치하기로 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가동됐다가 폐지됐던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는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산업통상자원부 ▲ 보건복지부 ▲ 중소벤처기업부 ▲ 교육부 ▲ 기획재정부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참여한다.


지방정부가 지역 특성에 맞는 혁신사업을 주도적으로 기획하면 중앙정부가 역매칭 방식으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역수요 맞춤형 R&D 지원사업도 추진된다.


김 정책위의장은 "지역선도연구센터 지원, 고위험 혁신형 R&D 지원체계 마련, PBS(연구과제중심제도) 개편, 연구장비산업 육성 및 실험실 창업 장려 등도 추진될 예정"이라며 "R&D 혁신방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7월 중순(7월 16일 예정)에 열리는 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당정 회의에는 당에서 홍영표 원내대표, 김 정책위의장과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했고, 정부에선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