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20대 후반기 원 구성, 정의당 환노위 맡고 싶다"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6-26 14:35:41
  • -
  • +
  • 인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한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0대 후반기 원구 성에 대해 "협상에 따르겠지만 환경노동위원회를 맡고 싶다"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이 환경노동 분야에서 강력한 목소리를 내왔고, 환노위에 우리 당 대표도 있는 만큼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더라도 그 자리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몫이라는 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년간 한국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았던 것을 평가하자면 잘했다고 볼 수 없다"며 "한국당이 맡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야당 중에 정의당이 왜 못 맡느냐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노 원내대표는 또한 "상임위원장 배분은 국회부의장 문제와도 연동돼 있다"며 "협치 차원에서 8 대 7 대 2 대 1의 공식을 뛰어넘는 배분이 있을 수 있고, 기존 상임위를 일부 분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급한 현안 가운데 하나로 대법관 인사청문회를 거론하며, 늦어도 7월 초까지는 반드시 원 구성을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에서 대법관 후보에 대한 결론을 내지 못하면 대법원 전원합의체 구성에 문제가 생긴다"며 "일부 정당 사정으로 원 구성 완료가 어렵다면 국회의장과 부의장이라도 먼저 선출해서 인사청문회를 가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의장단 선출 방식에 관해선 "초등학교 반장 선거만도 못한 선출 방식을 관행처럼 택해왔다"며 "여야가 관행대로 합의하기 어렵다면 300명의 의원이 각자 알아서 출마하는 일반민주주의 방식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