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비대위원장에게 칼 드리고 내 목부터 치라고 할 것"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6-26 10:57:15
  • -
  • +
  • 인쇄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 대행.(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에게 당을 살릴 칼을 드리고 내 목부터 치라고 할 것"이라며 쇄신안 관철을 시사했다.


김 권한대행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구성 준비위 회의에서 "그 칼은 2020년도 총선 공천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혁신 비대위는 김종인 모델보다 더 강해야 한다"면서 "남의 당이라도 배울 것은 배워야 제대로 된 비대위원장을 모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더이상 피할 곳도 기댈 곳도 없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이 마지막으로 회초리를 들고 기회를 주신 만큼 천금 같은 기회로 삼고 그 첫발인 혁신 비대위위원장을 모셔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을 모시는 모든 작업의 실질적 전권을 부여하겠다"며 "한국당 구성원 전원이 혁신 비대위 준비위 활동과 결정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