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일자리 안전벨트 구축,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공모 전력 준비

김희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5 10:39:23
  • -
  • +
  • 인쇄
한국고용정보원 및 도내 전문가 모여 컨설팅 킥오프 개최


전라북도


전라북도는 지난달 28일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컨설팅 킥오프 회의 개최를 본격적인 시작으로 내년 1월에 있을 고용노동부 공모에 적극 대응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의 2020년도 신규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이란, 5년간 1,000억원 규모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지 못했으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과 대규모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지역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고용충격을 완화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은 지자체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주도적인 사업편성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으며 가 제안서를 제출한 전국 22개 컨소시엄 가운데 4~5군데만을 선정하겠다고 밝혀 지자체 간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전라북도는 한국GM 군산공장 철수에 따른 인근지역 협력업체의 위기와 제조업 공장 폐쇄 등으로 일자리가 감소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익산시·김제시·완주군을 하나의 컨소시엄으로 구성해 공모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라북도는 한국GM 군산공장 철수결정으로 `18.4월 군산시가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었으나, 협력업체가 다수 분포하고 있는 익산시와 김제시, 완주군은 정량요건 미달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받지 못해 정부의 고용위기지역 지원에서 소외되는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전북도는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전라북도와 각 참여시군, 도내 혁신기관들의 숙의 끝에‘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의 가제안서를 지난 11월 8일 고용부에 제출했고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심층컨설팅을 통해 최종 사업계획서를 마련코자 28일 킥오프회의를 개최하고 한국고용정보원과 함께 지역 일자리 자문단과 거버넌스를 재구성했다.

우리도의 방향성은 지역의 산업정책과 고용정책을 긴밀히 연결해 상용차 클러스터 중심의 주력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기반산업인 농식품산업을 고도화해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며 신산업 분야의 투자유치, 분사창업, 인력양성 등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나가겠다는 것이다.

앞으로 2달여 간 수십차례의 분야별 워킹그룹 회의와 사업계획서 컨설팅이 예정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중장기적 로드맵을 설정하고 현장의 애로를 중심으로 기존 일자리사업의 한계점들을 해소한 직업훈련, 고용서비스, 일자리창출, 고용환경 개선, 창업지원 등 새로운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체화해 일자리 창출 목표를 설정한다.

이와 같이 최종 완성된 사업계획서는 전라북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1월말에 고용노동부 공모에 제출할 예정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고용전문가 뿐만 아니라 산업전문가, 통계전문가 등 지역의 역량을 총 동원하고 중앙 단위의 일자리정책 자문단 및 전문가의 협의체를 활용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서 심도 있는 사업계획이 완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계획·추진해 청년이 떠나지 않는 전북을 만들고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