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3450억원 투자해 일자리 1만1000여개 창출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8-11-14 16:37:27
  • -
  • +
  • 인쇄
디캠프, 1300여개 기업에 투자
<사진=은행연합회 제공>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은행권이 스타트업에 345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1만1000여개를 창출할 예정이다.

김홍일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상임이사는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은행권이 출연한 3450억원을 스타트업에 투자해 향후 3년간 1만1000여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2012년 5월 청년세대 창업(스타트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전국은행연합회 소속 18개 금융기관이 50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다. 스타트업 지원 실무는 재단 사무국인 디캠프(D.CAMP)가 맡고 있다.

은행권은 지난 4월 은행권청년창업재단에 대해 3450억원 추가 출연을 결정해, 재단 규모는 기존 5000억원에서 8450억원으로 확대됐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추가 출연받는 3450억원 가운데 3200억원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운용하는 `은행권일자리펀드`에 3년간 출자하기로 했다. 은행권일자리펀드는 3200억원을 기반으로, 민간투자자로부터 매칭 출자를 받아 최대 1조6000억원 규모 투자 펀드를 조성한 뒤 스타트업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금융연구원의 `은행권 일자리 펀드 운용 방안`에 따르면 이를 통해 1만008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자체 운용하는 성장사다리펀드를 통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2조7540억원을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해 1만7440명의 고용을 유발한 것을 토대로 추산한 것이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추가 출연받는 3450억원 가운데 나머지 250억원을 디캠프(D.CAMP)를 통해 3년간 직접 집행하기로 했다.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입주 공간 지원, 채용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삼일회계법인(PwC)이 디캠프 입주사와 피투자사 11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디캠프는 2015~2018년까지 194억원을 집행해 입주 및 투자 스타트업에서 739명의 직접 고용 창출 효과를 냈다. 1인당 고용 창출 비용은 2600만원이다. 재단 관계자는 "계산된 고용 창출 효과에 추가로 출연되는 250억원을 대입하면 3년간 961명의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김홍일 상임이사는 "은행권일자리펀드를 통한 1만0080명, 디캠프 집행을 통한 961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합산하면 1만1000여명 청년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며 “부수적인 연관 일자리까지 고려하면 창출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캠프는 2012년 설립 후 현재까지(2018년 11월8일 기준) 106개 기업에 약 109억원을 직접 투자해 828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14개의 펀드에 총 4046억원을 출자해 1300여개 기업이 투자받도록 했다.

김 이사는 "은행이 국가경쟁력 유지와 혁신성장을 위해 기부한 재원이 벤처투자시장과 자본시장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가장 비유동적인 은행들이 청년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으로 위험을 인수해 장기 투자 하는 것을 높이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이번에 출연받은 3450억원으로 창업 생태계 발전 및 육성에 관련된 다양한 투자와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