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은행에서 '대출금리 산정내역서' 제공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1 13:15:55
  • -
  • +
  • 인쇄
기업·산업·씨티·광주·제주은행은 이달 중순부터
▲ 금융당국이 제공한 대출금리 산정내역서 예시. <자료=은행연합회 제공>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앞으로 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 자신의 대출금리가 어떻게 산정됐는지 확인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행연합회는 1일부터 각 은행에서 대출금리 산정내역서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금융당국이 발표한 `합리적이고 투명한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을 위한 개선방안`의 후속조치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에서 대출 신규·갱신·연장할 경우 은행은 대출자에게 대출금리 산정내역서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신규 대출자의 경우에는 전결금리 등 대출조건이 확정되면 산정내역서를 제공하고, 기존 대출자의 경우에는 대출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산정내역서를 확인할 수 있다.

대출자는 산정내역서를 통해 자신의 소득, 담보, 직장·직위, 신용등급 등 금리 산정에 필요한 기초 정보들이 제대로 반영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또 기준금리, 가산금리, 우대 및 전결금리를 구분해서 제시해 은행 금리산정 과정을 투명하게 알 수 있다.

다만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은 기업·산업·씨티·광주·제주은행은 이달 중순부터 가능하다.

이어 대출자의 금리인하요구권 행사도 쉬워진다. 금리인하요구권은 대출자에게 승진, 이직, 소득 증가, 은행의 `우수고객` 선정 등 신용등급 상승 요인이 발생하면 금리인하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다.

아울러 은행이 합리적인 근거 없이 우대 금리나 전결 금리를 조정해 금리인하폭을 축소하지 못하도록 했다. 금리인하를 요구한 대출자에게는 반드시 처리결과를 통보하도록 했다.

금융당국은 대출금리 부당산정에 대한 제재 근거 마련,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 산출 등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을 위한 개선방안의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은행연합회 제공>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