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2P금융협회, 공익신고포상 제도 운영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0:04:28
  • -
  • +
  • 인쇄
총 포상금 2천만원, 제보 가치 따라 포상금액 높아져
<사진=이슈타임DB>
(이슈타임)김혜리 기자=한국P2P금융협회가 총 포상금 2000만원의 공익신고 포상제도를 운영한다. 

한국P2P금융협회(이하 협회)는 14일 `공익신고 포상제도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총 포상금에 2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P2P 금융은 돈을 빌리려는 대출자와 투자자를 온라인에서 연결해주는 금융 서비스다. P2P 금융회사를 이용한 누적 대출액이 2016년 말 6000억원에서 지난해 말 4조8000억원으로 늘어났을 만큼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

앞서 협회는 지난 2월 개최한 정기총회에서 공익신고 포상제도 시행에 대한 세부 내용을 회원사에 공유했고, 참석 회원은 만장일치로 본 제도의 시행에 동의한 바 있다.

협회는 이번 포상제도의 운영배경으로 `P2P금융산업에 대한 자정`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협회는 지난해 회원사의 협조를 바탕으로 자율규제안에 따른 대출채권의 실사를 진행했다. 협회는 외부 전문가를 통해 실사를 진행하는 등 실사의 공정성 및 전문성을 높이려고 했다. 하지만 수많은 채권을 전수조사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어 업체별 일부 채권만을 임의 선정하여 검사하는 등 한계가 제기됐다.

이에 협회는 이번 포상제도를 도입하며 그 대상을 협회 회원사에 한정하지 않고, P2P금융산업 전체로 확대했다. 또 회원사와 비회원사의 구분 없이 P2P금융 이용당사자 모두의 자정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한편, P2P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본 포상제도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이번 포상 제도의 운영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신고 대상의 불건전 영업행위의 적발 과정을 세분화해, 각 과정에 해당하는 포상금을 순차적으로 지급하기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불건전 영업행위의 유형을 사기 및 횡령에 한정하고, 신고 접수 이후의 각 과정별 ▲ 협회가 지정한 로펌 검토 후 금융감독원 등 관계 당국에 전달한 때, 100만원 ▲ 금융감독원이 조사 후 수사기관에 고발한 때, 400만원 ▲ 업체 또는 관련자의 신고 대상 불건전 영업행위에 관해 유죄판결이 확정된 때, 5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신고 접수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한국P2P금융협회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은 "P2P금융이 더 건강하기 성장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P2P금융 이용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의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며 "정보의 비대칭, 불완전 판매 등의 문제를 해소해 투자자가 더욱 명확한 투자판단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