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말 외환보유액 4055억달러…'사상 최대'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8 10:03:53
  • -
  • +
  • 인쇄
달러 약세 영향…세계 8위 수준
<자료=한국은행 제공>
(이슈타임)김혜리 기자=1월 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 잔액은 4055억5000만달러(약 456조6000억원)로 지난해 12월 말(4036억9000만달러)보다 18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3802억5000만달러(93.8%), 예치금 149억달러(3.7%), IMF의 특별인출권(SDR) 33억9000만달러(0.8%), IMF포지션 21억8000만달러(0.5%), 금 47억9000만달러(1.2%)로 구성됐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에 대해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등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달러화지수(DXY)는 1월 말 기준 95.34로 전월보다 1.1% 하락했다. 반면 달러화대비 파운드화는 3.3% 뛰었고 호주 달러화는 2.8% 절상됐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외환보유액 규모는 홍콩(4246달러)에 이은 세계 8위 수준이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잔액은 지난해 6월 말 처음으로 4000억달러를 돌파했다.

1위는 중국(3조727억달러), 2위는 일본(1조2710억달러), 3위는 스위스(7869억달러) 순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