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해외송금 30만건 돌파

김혜리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9 09:44:37
  • -
  • +
  • 인쇄
월평균 이용 건수 2만건↑
10명 중 7명은 재이용 고객
<자료=한국카카오은행 제공>
(이슈타임)김혜리 기자=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의 해외 송금 횟수가 30만건을 돌파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7월 말 대고객 서비스 시작과 함께 선보인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이 10월 말 30만건을 넘어섰다고 29일 밝혔다.

이용 건수의 증가에는 재이용 고객 영향이 컸다. 카카오뱅크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월 단위로 고객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의 재이용 비율은 약 70%에 달했다.

카카오뱅크는 "해외에 거주하는 유학생, 해외주재원 등이 생활비 송금 등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고정 고객층이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고정적인 송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환 거래 은행 지정 및 변경을 모바일로 할 수 있게 했으며, 수취자 정보를 한 번만 입력하면 다음 송금부터는 자동으로 불러올 수 있는 편의 기능 마련에 힘썼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앱에서 손쉽고 저렴한 수수료로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기존고객 이용 비중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통화별 송금 건수 비중은 미 달러화 36%, 유로화 24%, 캐나다 달러화 11%, 호주 달러화 10%, 영국 파운드화 5%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전세계 22개국에 12개 통화로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 달러화 포함 19개국 송금의 경우, 5000달러 이하는 5000원의 정액 수수료를 받고 있다. 5000달러가 넘는 송금의 수수료는 1만원이다. 그 외 일본, 필리핀, 태국으로 송금할 경우, 금액에 상관없이 수수료가 8000원이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2019년 1분기에 세계 최대 송금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웨스턴유니온(Western Union)과 손잡고, `모바일 해외 특급 송금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뱅크 고객은 기존 은행 영업점에서 웨스턴유니온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때보다 낮은 수준의 수수료로 전세계 웨스턴유니온 55만 곳의 가맹점을 통해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