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보험
상반기 車보험 116억원 적자…대형4개사 시장점유율↑판매실적 8조4000억원…전년比 1.2%↓
<사진=금융감독원>

(이슈타임)김혜리 기자=손해보험사들이 상반기 자동차보험에서 116억원의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한편 4대 대형사(삼성·현대·DB·KB)의 시장점유율은 상승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1개 손보사 자동차보험 판매실적(원수보험료)은 8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00억원(1.2%) 감소했다.

금감원은 보험사 간 보험료 인하 경쟁이 심화한 데다 차량 등록대수 증가세도 둔화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손해율은 악화됐다. 올 상반기 손해율은 81.7%로 전년 동기 대비 3.9%포인트 상승했다. 1분기 강설·한파 등 계절적 요인으로 82.6%까지 상승했지만 2분기에는 80.7%로 낮아졌다.

사업비율은 18.5%로 전년 동기 대비 0.7%포인트 개선됐다.

올 상반기 11개사 손보사는 116억원 적자를 내며 실적이 주춤한 가운데, 대형 4개사 시장점유율은 지속적인 증가세다.

상반기 이들 점유율은 80.5%로 2016년 동기(79.0%)대비 소폭 확대됐다.

한편 전체적인 영업손실에도 삼성과 현대, 메리츠, AXA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차보험은 일부 손해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영업손익 등이 안정화되는 추세”라며 “인터넷 가입 확대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 실적 개선요인도 있어 보험료 조정은 다소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혜리 기자  kooill9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