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떨어트려' 지인 아들 사망, 과실치사 혐의 조사 예정

강보선 / 기사승인 : 2018-07-11 14:26:08
  • -
  • +
  • 인쇄
마룻바닥에 떨어트려 머리 크게 다쳐
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실수로 떨어트린 30대가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강보선 기자=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실수로 떨어트린 30대에 대해 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사망에 이르게 한 A(35)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할 것이라고 이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4일 지인의 부탁으로 두살배기 B 군을 잠시 돌봐주는 과정에서 실수로 마룻바닥에 떨어트렸다.


B 군은 머리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엿새 만에 숨졌다.


B 군의 부모는 조사 과정에서 "아이를 잠시 A 씨에게 부탁했는데 '아이를 마룻바닥에 떨어트렸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