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인천
'실수로 떨어트려' 지인 아들 사망, 과실치사 혐의 조사 예정마룻바닥에 떨어트려 머리 크게 다쳐
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실수로 떨어트린 30대가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강보선 기자=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실수로 떨어트린 30대에 대해 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사망에 이르게 한 A(35) 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조사할 것이라고 이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4일 지인의 부탁으로 두살배기 B 군을 잠시 돌봐주는 과정에서 실수로 마룻바닥에 떨어트렸다.

B 군은 머리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엿새 만에 숨졌다.

B 군의 부모는 조사 과정에서 "아이를 잠시 A 씨에게 부탁했는데 '아이를 마룻바닥에 떨어트렸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