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인천
아파트 12층 투신, 에어메트 덕에 얼굴 경미한 부상 그쳐119 구조대 만일 사태 대비해 에어매트 설치
아파트 12층에서 30대가 투신했지만 에어매트 덕에 경미한 부상에서 그쳤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강보선 기자=아파트 12층에서 투신한 30대가 얼굴에 경미한 부상을 입는 것에 그쳤다.

10일 오후 2시 50분쯤 인천 계양구의 한 아파트 12층 창문에서 A(34) 씨가 추락했다.

A 씨는 119 구조대가 만일을 대비해 아파트 화단에 설치한 에어매트 위로 머리가 먼저 떨어지면서 얼굴에 부상을 입긴 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어머니와 말다툼을 하다 방문을 걸어 잠그고 창문 밖에 걸터 앉아 1시간 동안 소동을 피우다가 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으며 당시 술에 취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