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2층 투신, 에어메트 덕에 얼굴 경미한 부상 그쳐

강보선 / 기사승인 : 2018-07-11 09:28:01
  • -
  • +
  • 인쇄
119 구조대 만일 사태 대비해 에어매트 설치
아파트 12층에서 30대가 투신했지만 에어매트 덕에 경미한 부상에서 그쳤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강보선 기자=아파트 12층에서 투신한 30대가 얼굴에 경미한 부상을 입는 것에 그쳤다.


10일 오후 2시 50분쯤 인천 계양구의 한 아파트 12층 창문에서 A(34) 씨가 추락했다.


A 씨는 119 구조대가 만일을 대비해 아파트 화단에 설치한 에어매트 위로 머리가 먼저 떨어지면서 얼굴에 부상을 입긴 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어머니와 말다툼을 하다 방문을 걸어 잠그고 창문 밖에 걸터 앉아 1시간 동안 소동을 피우다가 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으며 당시 술에 취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