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임신 중독증… 출산 후 경련

김대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7-10 12:00:35
  • -
  • +
  • 인쇄
(사진=동상이몽 캡쳐)

(이슈타임)김대일 기자=배우 추자현이 임신중독증으로 인해 출산 후 경련을 앓았다고 고백하면서 임신중독증에 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임신중독증이란 전자간증이라고도 불리는 질병으로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성 질환을 말한다. 전자간증은 고혈압과 동반되어 소변에서 단백 성분이 나오거나 ▲ 혈소판 감소 ▲ 간 기능 저하 ▲ 신기능의 악화 ▲ 폐부종 ▲ 두통 ▲ 흐린 시야 등의 동반 증상이다.


추자현은 의식불명 설이 제기된 후 첫 공식 석상인 SBS `동상이몽2`에 지난 9일 출연했다.


이날 추자현은 "목소리가 쉬어서 잘 들릴지 모르겠다.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궁금해할 것 같다. 감사한 건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나았다.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 중독증 하나인 경련이 있었다. 다행히 응급처치를 잘 해줬고 큰 병원에서 빨리 처치를 받았다”고 알렸다.


특히 추자현이 앓았던 임신 중독증은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라면 임신부터 출산, 산후조리까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산모 본인은 물론 태아 건강에 악영향이 나타나지 않도록 전력을 기울여야 하는 질병 중 하나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