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기무사 '촛불집회' 때 탱크·장갑차 동원 계획‥계엄령도 검토

김대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7-07 09:25:49
  • -
  • +
  • 인쇄
자료사진.

(이슈타임)김대일 기자=군인권센터는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무장병력은 물론 탱크와 장갑차까지 투입하려던 구체적인 계획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6일 군인권센터는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3월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서는 서울지역 위수령 발령시 경찰은 1선에서 군은 2선에 배치해 방어선을 보강하고 시위대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경찰에 인계한다는 세부 계획까지 세웠다. 특히,계엄령 선포 시 청와대에 공수여단을 투입하는 등 국가 주요시설과 집회 예상 지역에 군 병력을 배치하는 구체적인 편성안까지 작성했다.


계엄 임무수행군 편성안에는 동원 가능한 병력으로 기계화사단 6개 기갑여단 2개, 특전사 부대 등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또 서울 지역 등 중요시설에 추가투입하는 사단과 병력수까지 상세히 작성했다.


군인권센터는 탱크와 장갑차로 지역을 장악하고 공수부대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획은 5·18 광주와 흡사하다며 문건 계획이 시행되지 않은 것은 대통령 탄핵이 인용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건을 보고받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등 관련자들을 모두 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