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동굴 구조 사망, 대원 작업 중 산소부족 원인

김현진 기자 / 기사승인 : 2018-07-06 13:33:44
  • -
  • +
  • 인쇄
산소 탱크 배치하는 작업중 의식불명 빠져 사망
태국에서 동굴에 갇힌 소년을 구조하기 위해 투입된 전직 태국 해군 특수부대원 1명이 사망했다.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USA TODAY]

(이슈타임)김현진 기자=태국에서 동굴에 갇힌 소년들을 구조하기 위해 투입된 전직 태국 해군 특수부대 대원 1명이 사망했다.


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해군 에리비실 아르파꼰 유꽁테 사령관은 예비역 잠수대원 사만 푸난(37)이 밤사이 동굴 내 산소탱크를 설치하는 작업 중 산소 부족으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사만은 오늘 오전 2시쯤 구조 통로 중간중간에 산소 탱크를 배치하는 작업을 하고 돌아오다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아르파꼰 사령관은 "그는 자발적으로 구조작업에 동참했다. 1명의 귀중한 동료를 잃었지만 우리는 임무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언제든 위험을 무릅쓰도록 훈련받는다. 이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