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1시기준 43.5%, 지난 선거 보다 4.7%p 상승

곽정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06-13 13:46:46
  • -
  • +
  • 인쇄
13일 투표를 하기위해 기다리고 있는 남양주시 한 투표소의 모습.(사진=김혜리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1시 현재 투표율이 43.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방선거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1864만4764명이 투표를 마친 상태다.


오후 1시 기준 투표율은 43.5%로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38.8%보다 4.7%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 수치에 대해 선관위는 "오후 1시 투표율부터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12시까지만해도 19.7%로 지난 선거보다 3.6%p보다 낮아 우려를 나타냈던 투표율은 오후 들어 4년 전 6·4 지방선거 때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최종 투표율이 60%를 넘을 수 있을지에 대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였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55.9%(88만1877명)로 가장 높았고, 최저 지역은 인천으로 투표율 39.0%(95만1942명)를 기록했다.


이날 투표는 오후 6시까지 계속된다. 당락의 윤곽은 이르면 밤 10시30분께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