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링커블 카셰어링 서비스‘네이비' 경희궁자이 3단지 론칭
네이브 서비스 포스터.(사진=링커블)

(이슈타임 통신)오지민 기자=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링커블은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네이비’를 경희궁자이 3단지에 론칭했다고 12일 밝혔다.

네이비(NEiVEE)는 주거 공간을 공유하는 아파트 주민, 업무 공간을 공유하는 오피스 구성원처럼 특정 커뮤니티(거점) 내에서 차를 함께 이용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카셰어링 서비스이다.

링커블 측은 "단순히 필요할 때 차를 빌려 타는 기존의 카셰어링을 넘어, 진정한 공유가치를 통해 ‘내 차보다 더 좋은 차’를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네이비는 테슬라, 벤츠, BMW 등 프리미엄 외제차 위주의 라인업과 철저한 차량 관리, 합리적인 요금을 앞세워 성수동 트리마제,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등 고급 아파트를 중심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네이비는 종로에 위치한 경희궁자이 3단지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네이비 서비스가 들어가게 된 배경에 대해 사측은 "사대문 안 최대 규모 단지인 ‘경희궁자이’는 강북 신축 아파트로는 최초로 실거래가 10억원(전용 84㎡)을 넘긴 강북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이며 종로, 광화문, 시청이 가깝다는 입지적인 강점과 강북삼성병원과 4대궁, 서울시립미술관 등 생활 인프라가 풍부하다는 강점을 동시에 가졌다"고 전했다.

이어 "경희궁자이에‘네이비’가 론칭한 배경에는 입주민들의 적극적인 도입 요청이 있었다"며 "생활의 편의성과 아파트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입주민들이 네이비의 문을 직접 두드렸고, 입주자대표회의를 거쳐 정식 론칭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용 요금은 1시간 주중 평균가 기준으로 벤츠 GLC쿠페가 4880원, BMW 320d가 2890원, 현대 코나가 2225원이다.

서비스는 앱에서 커뮤니티(거점)를 선택해 가입 후 면허 및 거점 인증을 완료하면 사용할 수 있다. 타고 싶은 차량과 이용 시간을 선택한 후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 네이비 전용주차장에서 차를 타고 귀가할 때 반납하면 된다.

차량 관리는 아파트 세차 업체와 제휴를 맺어 매일 새벽 이루어지며, 차량 정비는 네이비 차량 관리팀에서 수시로 진행한다. 그 외 ▲ 스마트 주유비 정산 ▲ 미리반납 환급제도 ▲ 24시간 고객센터 운영 등 고객들이 내 차처럼 편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홍균 링커블 대표는 "이번 경희궁자이 론칭은 네이비 커뮤니티가 본격적으로 확장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네이비를 소유보다 나은 공유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비는 현재 홈페이지 (http://www.linkable.co.kr)를 통해 지속적으로 서비스 도입 신청을 받고 있다.

오지민 기자  jmoh95@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