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서울시청 자해소동…전직 버스기사 "왜 내말 안 믿어"서울시청 별관 버스정책과서 윗옷 벗고 자해소동
60대 남성이 서울시청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강보선 기자=60대 남성이 서울시청 별관에서 자해소동을 벌여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업무방해 혐의로 황모(62)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황 씨는 오전 11시쯤 시청 별관의 버스정책과를 찾아가 윗옷을 벗고 커터칼로 자해소동을 벌였다. 황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2시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황 씨는 이날 별관 13층에 있는 전망대에 간다고 속이고 해당과 사무실에 들어와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황 씨는 서울의 한 버스회사에 다니다 2008년 해고됐다"며 "회사의 채용비리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해고됐고 그 비리를 서울시에 수차례 제보했는데도 시에서는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10년간 버스정책과 직원들을 괴롭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서울시 조사 결과 해당 회사에서는 비리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음에도 황 씨는 계속 민원을 제기했다"며 "서울시 직원들을 업무상 배임죄로 고발하기도 하고, 죽이겠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황 씨의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