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전북
"가족 여행왔다가"…진안 물놀이 사고로 초등학생 익사심폐소생술 후 병원 옮겼으나 숨져
전북 진안의 펜션 앞 계곡서 초등학생이 물에 빠져 숨졌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전북 진안의 한 펜션 앞 계곡에서 초등생 여자아이가 물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후 4시 12분 진안국 부귀면의 한 펜션 앞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던 A(8) 양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것을 지나가던 관광객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은 수중 수색작업으로 김양을 구조해 심폐소생술과 함께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날 김양은 친구 가족과 함께 펜션으로 물놀이를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과 인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