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불법선거 달인 한국당, 경기도민 심판 면치 못할 것"

곽정일 / 기사승인 : 2018-05-25 09:51:31
  • -
  • +
  • 인쇄
2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의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4일 자유한국당이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통화녹음 음성 파일을 홈페이지에 올린것을 두고 "불법선거 달인 한국당은 경기도민 심판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밤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검증’이라는 해괴망측한 이름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통화녹음 음성 파일을 자당 홈페이지에 올리는 불법선거 행위를 버젓이 저질렀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사인간의 통화녹음 음성파일을 공개하는 것은 대법원에서 이미 불법이라고 확정 판결된 것으로, 자유한국당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은 법질서와 준법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오만의 극치"라고 힘주어 말했다.


"독재의 후예다운 발상"이라는 김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는 미등록 여론조사 결과를 무단으로 공표하여 과태료 2천만원이 부과되자 소위 배째라는 식으로 “돈 없으니 잡아가라”하더니, 자유한국당은 법 위에 군림하고 국민 위에 군림해도 되는 정당인가"라고 반문하며 "‘통화녹음 음성파일 무단공개’라는 불법 행위를 공당의 최고위원회에서 결정까지 내리는 걸 보니 자유한국당이 급하긴 많이 급한가 보다"고 전했다.


그는 "정책 검증을 할 능력이 안 되면, ‘지금까지 뭘 잘했는지’ 몇 가지라도 내세우며 정책 선거를 하는 시늉이라도 내야 할 것 아닌가"라며 "경기도민들은 남경필 지사의 도정에 대한 평가를 원하는데, 자유한국당은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는 형국"이라고 혹평했다.


김현 대변인은 "법을 지켜야 할 정당이 앞장서 법을 어기고 있으니, 역시 부정과 부패로 일어선 이명박근혜정당스럽다"며 "자유한국당 남경필 도지사 후보의 번지수 틀린 불법선거운동은 고장난 레코드판을 튼 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자유한국당에 "통화녹음 음성파일 무단공개라는 불법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홈페이지에서 해당 파일을 즉각 삭제하라"고 요구하며 "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는 자유한국당의 오만한 행태는 그 법적 책임을 반드시 지게 될 것, 경기도민들은 막가파식 자유한국당의 안하무인 행태를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