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경기남부
[에이스의 건강 바로알기]척추관 협착증, 이젠 내시경으로최근 양방향 내시경으로 척주관협착증 치료 진행 가능해져
최근 양방향 내시경으로 척주관협착증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척추관협착증은 중장년층이 흔히 겪는 질환 중 하나로 척추의 신경이 지나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서 신경을 압박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수록 노화과정을 거치면서 인대나 척추뼈 사이 관절의 뼈가 자라 후천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지만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아 비교적 젊은 나이에도 척추관 협착증이 발생할 수 있다.

허리 통증과 엉덩이와 다리에 당기는 통증과 저린감이 동반된다는 점에서 허리디스크와 혼돈될 수도 있지만, 걸어 다닐 때 엉덩이와 다리 통증이 심해지고 잠시 앉아서 허리를 앞으로 구부릴 때 완화, 혹은 누워 있을 때 증상이 사라지면 척추협착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이러한 증상들이 반복되며 점점 심해지게 되면 잠시 서있거나 조금만 걸어도 통증을 호소하게 되며 일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기 어렵게 된다.

초기 치료로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 혹은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겠지만 척추 신경의 압박이 점차 심해지면 이러한 치료로도 증상이 지속될 수 있어 결국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봐야 한다.

대게 수술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치료를 미루거나 방치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추 후에 증상이 악화돼 다리의 근력 약화나 감각이상 심지어는 배변 배뇨장애와 같은 심각한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을 필요가 있다.

척추관협착증의 기존 수술 방법은 피부를 절개하고 근육을 박리한 후 후방 관절, 두꺼워진 인대 및 돌출된 디스크를 제거해 신경의 압박을 해소하고, 나아가 수술 부위 척추의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나사못, 케이지 등의 후방 유합술과 고정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하지만 수술 중의 출혈로 인해 일부는 수혈을 받을 수 있고 수술 후 감염 같은 합병증의 발생 가능성이 있어 고령 환자나 당뇨병,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의 경우 수술받기 어려울 수 있다.

최근에는 양방향 내시경 척추 감압술과 같은 척추관협착증 치료법이 발전되며, 절개, 수혈, 감염의 부담을 줄이고 위와 같이 수술이 어려운 환자들도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양방향 내시경 척추 감압술이 그 대표적인 예로, 수술 부위에 접근하는 방식은 시술에 가깝지만 척추관 협착증 혹은 허리디스크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할 수 있어 획기적인 술식이다.

피부에 5~7mm의 작은 구멍을 2개를 낸 뒤 병변을 내시경을 이용해 정밀히 확인하고 신경을 압박하는 구조물을 정확히 제거할 수 있으며 기존의 수술 방법에 비해 조직이 손상될 위험이 적어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고 입원기간도 짧은 장점이 있다.

에이스병원  isstime@isstime.co.kr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스병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