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20대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문희상 선출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의 모습.(사진=곽정일 기자)

(이슈타임 통신)곽정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16일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6선의 문희상 의원을 선출했다. 문 의원의 후보 선출로 국회가 본격적인 원구성 갖추기에 나선 모양새다.

그러나 여소야대의 정치상황에 의해 국회의장 선출에 난항이 예상된다. 현재 민주평화당이 5월 18일 추가경정예산 및 특검 본회의 개최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있으며, 이미 합의 된 특검도 여야가 각각 합의 내용에 대해 각기 다른 해석을 하고 있어서 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문희상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총 투표 수 116표 중 67표를 얻어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경쟁자였던 5선의 박병석 의원은 47표로 선전했지만 결국 고배를 마셨다.

당선소감에서 문 의원은 "쓸데없이 얼굴만 큰 부족하기 짝이 없는 저를 20대 하반기 의장 후보로 뽑아주신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린다"당선소감의 서문 열어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이어 "국회는 역동적이고 기운차야 한다. 국회 두 축인 여야가 상생해야 한다"며 "의원들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존경 받는 사회가 제가 만들고 싶은 국회의 모습이다. 한 분 한 분 힘을 모아서 모습을 이룩하는 데 제가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대 국회 개원과 함께 상반기 국회의장인 정세균 의장의 임기는 오는 29일까지다. 규정상 새 의장은 전임자의 임기 만료일 5일 전인 24일까지 선출돼야 한다.

국회법 제15조에 따르면 의장과 부의장은 재적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하지만 여야는 관례적으로 합의에 따라 다수당, 또는 집권여당에서 의장단을 선출해 왔다. 이에 따라 이날 선출된 후보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경우 오는 24일께 열릴 본회의에서 하반기 의장으로 선출될 전망이다.

그러나 여야의 대립양상은 물론이고 협력이 필요한 민주평화당이 18일 본회의 개의에 대해서도 비판적 시각을 견지하고 있는 터라 이번 의장 선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곽정일 기자  devine777@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