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청와대 "北,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통보"…한미 훈련 비난"11일 '2018 맥스선더'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 도전"
북한이 16일 예정돼있던 남북고회급회담을 중지하겠다는 통지를 보냈다.[사진=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청와대가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는 통지가 왔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3시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11일부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며 "남조선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반도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통일부는 이날 새벽 기자들에게 긴급 문자를 보내 "북측은 금일 0시 30분쯤 리선권 단장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감을 무기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청와대 측은 현재 북측 입장에 대해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면서도 통일에서도 오전에 입장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북한이 비난한 한미 공군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일정이나 규모에 변동이 생길 수 있냐는 질문에 "현재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에서 맥스선더 훈련이 판문점선언에 위배된다고 지적하는 것에는 "판문점 선언에서는 원론적이고 원칙적 얘기를 한 것"이라면서 "구체적으로 판문점 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핫라인(직통전화)을 통해 이 문제를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하느냐고 묻자 "현재까지는 없다"고 전했다.

그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개최 계획에 대해서도 "현재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김담희 기자  isstime@isstime.co.kr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