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울
'미달이' 김성은 BJ전향…"아무도 날 원하지 않아""배우 원했지만 어려워…마음 내려놀고 개인방송 시작해"
미달이로 알려진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방송 BJ로 변신했다.[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미달이'로 잘 알려진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방송 진행자 BJ로 전향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저녁 김성은은 아프리카TV에서 '김성은의 라라쇼'라는 이름으로 개인 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은은 BJ로 활동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다시 여러분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상 노력은 했는데 잘 안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는다"며 "국내에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고 힘든 상황을 토로했다.

김성은은 소속사에 들어가 '감자별'과 영화, KBS 스페셜 등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회사 쪽에서 '접대하기가 힘들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저도 마음을 내려놓고 다시 취업을 했다. 그러다가 소속사 대표님께서 개인방송을 권장하더라. 지원을 해줄 테니 해보라고. 반신반의하면서 유튜브로 처음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연예인 활동을 하다 인터넷 방송으로 전향하는 경우가 처음은 아니다. 앞서 배우 강은비와 아이돌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 그램 출신 다희 등이 BJ로 새로운 시작을 알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