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부산
중학생 부모 협박해 돈 뜯어낸 10대…"내 지갑 훔쳤다"허위로 경찰 신고한 뒤 부모에게 합의금 요구하기도 해
금품을 강제로 훔치게 강요하고 이를 빌미로 합의금을 요구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중학생에게 자신의 지갑 등을 훔치게 하고 이들 부모에게 연락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부산 서부경찰서는 공갈 등의 혐의로 A(19) 군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B(16)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2개월 동안 동네 편의점과 PC방 등지에서 알고 지내는 C(14)군 등 중학생 7명에게 미리 가져다 둔 A군의 지갑과 팔찌를 훔치도록 강요했다.

중학생들이 협박에 못 이겨 금품을 훔치면 C군 등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이 지갑과 금팔찌 등 400만 원 상당을 훔쳐 갔다. 변제하지 않으면 신고하겠다"고 협박했다.

A군 등이 이렇게 뜯어낸 돈은 모두 1200여만 원에 달했다. 몇몇 부모들은 합의금을 건넸지만 일부 부모들은 "자식이 잘 못했으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경찰에 신고해도 된다고 답했다.

그러자 A군은 피해자 행세를 하며 실제 중학생들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실제 절도를 당한 것처럼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의 진술과 범행이 이뤄진 장소의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허위 신고를 하고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부모들에게 접근해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무고 혐의도 추가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