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울
윤균상 일침 "노란리본은 정치아냐…순수하게 추모하는 마음"노란 리본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다는 이들에게 일침
배우 윤균상이 자신의 SNS에 세월호 추모의 뜻을 밝히며 정치적으로 바라보는 네티즌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사진=윤균상 SNS]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SNS에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매해 사진을 올리고 글을 쓰면 참 다양한 정치적색을 띄고 따지고들고 혹은 이유없이 욕도하고 리본뱃지를 달고 택시를 탔다가 갑자기 욕도 듣고 했더랬죠"라고 털어놨다.

또한 "오늘은 날이 날인만큼 순수하게 추모하는 마음을 정치적색없이 봐라봐주셨으면 한 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추모의 뜻을 전하는 이들에게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을 향한 일침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뿐 아니라 지난해 4월 16일에도 노란 리본 사진을 업로드하며 세월호 참사 추모의 뜻을 밝혔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