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서울
이지혜, 대한항공 갑질에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대한항공 갑질 논란에 가수 이지혜가 자신의 SNS에 소신발언을 했다. [사진=이지혜 SNS]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가수 이지혜가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지혜는 16일 자신의 SNS에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과 함께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며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조현민 전무는 지난 12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린 사실이 알려지며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14일에는 욕설이 담긴 음성파일이 추가로 폭로되며 비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한항공의 갑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더욱 문제가 되고 있다.

기내에서 사무장을 폭행하고 항공기를 되돌리게 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이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또 한번 갑질 논란이 불거진 것.

특히 조현아 부사장은 최근 호텔 사업을 총괄하는 사장으로 복귀하면서 논란이 계속 되고 있다.

한편 이지혜의 소신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너무 멋지다", "응원합니다, 저도 대한항공 안타려구요", "속이 다 시원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