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박근혜 항소 포기, 재판부 보이콧 이어가나박근령 씨 13일 항소장 제출했지만 사실상 실효 없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 농단 2심 항소심을 포기했다.[사진=YTN 뉴스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 농단 2심에서도 재판 보이콧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법원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전날까지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검 형사합의 22부(부장판사 김세윤)나 복역 중인 서울 구치소에 항소장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고공판이 지난 6일이었고 항소 제출기한은 선고 당일을 포함해 7일임으로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항소심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6일 열린 1심 80차 공판에서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사법부에 대한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가 13일 항소심을 제기했지만 사실상 실효성이 없다는 게 법조계 안팎의 분석이다. 피고인 배우자, 직계가족 및 형제들이 피고인을 대신해 항소할 수 있지만 피고인이 명시한 의사에 반해서 할 수는 없다.

이에 2심 재판은 검찰의 항소 이유를 중심으로 심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불리해질 수도 있다.

한편 중앙지검은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 '승계 작업' 청탁 대가로 미르·K스포츠재단과 한국동계영재스포츠센터에 후원한 것을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로 보지 않은 것과 이에 따른 양형 부당을 이유로 11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김담희 기자  isstime@isstime.co.kr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