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경기남부
화성 유골 발견, 최소 수년간 정화조에 있었던 듯발견된 유골 남성으로 추정…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의뢰
경기 화성시에서 사람의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류영아 기자=경기 화성시에서 사람의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1시쯤 경기 화성시의 한 식당 주인으로부터 도장공장 주차장 옆에 놓인 의류 안에 뼈 같은 것이 들어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점퍼 안에 붙어 있는 12점의 뼛조각을 발견하고 탐문 수사를 벌인 결과 공장 관계자로부터 지난달 30일 한 위생업체 직원이 도장공장 주차장 지하에 묻힌 정화조를 비우는 과정에서 점퍼를 발견해 공터에 놔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정화조를 조사해 사람 머리뼈 등 나머지 유골도 찾아냈다.

경찰에 따르면 유골의 상태로 보아 발견된 유골은 최소 수년 동안 정화조 안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점퍼와 반팔셔츠, 남성 신발도 같이 발견된 점을 보아 남성으로 추정되지만 자세한 것은 국과수의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일단 유골이 발견된 시신이 정화조 안에 있었던 것으로 보아 사고로 정화조에 빠져 숨졌거나 누군가에 의해 살해된 뒤 정화조에 버려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류영아 기자  yyy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