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
북태평양 거대 해양 쓰레기섬, 텍사스 면적 2배플라스틱 쓰레기 무게만 7만900t, 점보 제트기 500대 모자라는 수준
북태평양 쓰레기 섬의 규모가 미국 텍사스주의 2배가 넘는 규모에 달했다. [사진=The Great Pacific Garbage Patch]

(이슈타임 통신)김현진 기자=북태평양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사이에 퍼져 있는 '거대 쓰레기 섬(The Great Pacific Garbage Patch)의 규모가 점점 커져 60만 평방마일(약 155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 시각) 미 일간 USA투데이가 독립 연구기관 자료를 인용해 이와 같이 전했다. 이는 미국 본토에서 가장 큰 텍사스주 면적보다 두 배 더 큰 것이다.

비영리 연구기관 오션클린업파운데이션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에 널려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무게는 약 7만 9000t에 달하고 개수로는 1조 8000억개 정도 된다.

이 기관의 로런트 레브레톤 수석연구원은 "이 곳에 집중돼 있는 쓰레기를 수거하려면 점보제트기 500대를 꽉 채워도 모자란다"고 말했다.

북태평양 쓰레기 섬은 1990년대 처음 발견됐으며 바람과 해류의 영향으로 북미와 중남미, 아시아에서 흘러온 쓰레기가 한 곳에 모인 것이다.

태평양 전역에는 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섬 외에도 5곳의 알려진 해양 쓰레기 밀집 지역이 있다고 이 연구원은 말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 바가 거북이나 해양 조류의 생태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며 마이크로 플라스틱 입자는 군집 어류의 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션클리업파운데이션은 북태평양 쓰레기 섬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자연 상태에서 최소 30년 이상 남아있을 수 있으며 성분에 따라 한 세기 이상 생태계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했다.

김현진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