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해외원화결제 서비스 차단서비스 구축된다

순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18-03-13 18:12:25
  • -
  • +
  • 인쇄

(이슈타임 통신)순정우 기자=카드사들은 앞으로 부가서비스를 개선하고, 포인트 이용 활성화 방안과 해외에서 신용카드 이용 할 때 원화 결제 서비스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신용카드 이용 편의성과 합리성을 제고하기 위해 5개 중점과제를 선정해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는 해외 가맹점에서 카드 결제시 현지통화가 아닌 원화(KRW)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로, 수수료(3~8%)가 추가로 부과돼 불필요한 비용 부담이 발생한다.


이용자가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를 원치 않을 경우 사전 차단할 수 있도록 해외 카드결제 체계를 개선하되, 해외원화결제서비스는 해외가맹점이 관련된 사항으로 국내 카드사가 직접 관여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국내 카드사가 자체적으로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 사전차단시스템을 구축하여 불필요한 이용을 차단할 수 있게된다.


또 복잡한 부가서비스 이용조건 설정으로 정보의 비대칭성을 유발하여 금융소비자 권익을 저해하는 행위는 최소화한다.


특정 제휴 가맹점을 통해 이용 가능한 '제휴 포인트'를 대표 포인트로 전환토록 하는 등 포인트 활성화를 추진하고, 카드 해지에 따른 연회비 반환도 카드 이용 기간을 제외한 잔여일수로 기준으로 산정하도록 조치한다. 아울러 카드 대출 상품의 금리인하요구권 적용대상도 확대한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