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IT 서울
천리안 위성 1호, 2년간 연장 운영..2020년까지2011년 발사한 천리안 1호, 7년간 정규 운영 후 첫 번째 임무연장
천리안 위성 1호.[사진=항우연]

(이슈타임 통신)순정우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위성 1호의 운영기간을 다음달부터 2020년 3월까지 2년간 연장한다고 1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천리안 위성 1호는 2010년 6월 발사한 이래 시험운영 기간을 거쳐, 2011년 4월부터 현재까지 7년간 기상 및 해양 관측, 시험용 통신중계 등 정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정지궤도 위성은 고도 약 36,000㎞에서 지구 자전 속도에 맞추어 지구를 공전하여, 지구에서 바라볼 때 항상 고정된 지점에 위치하게 된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천리안 위성 1호의 운영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술 점검을 실시했다.

위성본체 및 탑재체, 지상국 시스템 등 모든 부문이 정상 작동되고, 교신 및 궤도유지 상태도 양호하며, 그간 안정적인 운용으로 잔여 연료량도 충분히 남아있음에 따라 이번 임무연장 결정을 내렸다.

천리안 위성 1호는 2011년 4월부터 7년간 운영되면서 기상 관측, 해양 관측 및 통신 중계 등 기능을 통해 국민생활 향상 및 국내 산업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

한편, 천리안 위성 1호의 뒤를 이을 후속 정지궤도 위성으로 기상관측용 천리안 위성 2A호와 해양·환경 관측용 천리안 위성 2B호가 개발되고 있으며, 천리안 위성 2A호는 빠르면 오는 11월, 2B호는 2019년 하반기에 발사될 예정으로, 최종 발사 일정은 발사업체(아리안스페이스)와 협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천리안 위성 1호와 2호를 공동운영하게 되면, 동시관측을 통해 고품질의 기상ㆍ해양 영상정보를 확보하고, 백업용으로도 활용해 위성 일시장애에도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순정우 기자  us.ecwcs@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