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택시사고, '시속 164km' 질주…3명 사망

장동휘 기자 / 기사승인 : 2018-03-02 00:09:22
  • -
  • +
  • 인쇄
택시운전사, 승객 등 3명 사망…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중
대구 수성구에서 택시가 시속 164km로 달리다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사진=대구경찰청]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대구 수성구에서 택시가 시속 164km로 달리다 사고가 나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8분쯤 범어동 수성구청 앞 도로에서 경산시 방향으로 달리던 택시가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받았다.


경산 방면 4차로에서 시속 164km로 달리다 앞에 오토바이를 발견해 이를 피하려고 핸들을 왼쪽으로 꺾었다.


중앙분리대를 받은 택시는 오른쪽 길가 가로수까지 날아갔으며 이 충격으로 차량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다.


이 사고로 택시운전사 A(29)씨와 택시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 B(25)씨, C(24)가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