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울
엄지영 "오달수, 연기 조언 구하자 모텔 데려가 성추행""무고죄 걸라…증거는 댈 수 없지만 있었던 사실"
엄지영이 과거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연극배우 엄지영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과거 배우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엄지영은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오달수가 과거 서울의 한 모텔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엄지영은 지난 2003년 서울에서 오디션이 열리자 오달수에게 연기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를 만났다.

당시 상황에 대해 엄지영은 "편하게 이야기하자는 식으로 하면서 '야 더운데 좀 씻고 이렇게 하자'고 하면서 옷을 벗겨주려고 제 몸에 손을 댔다"고 밝혔다.

다행히 엄지영은 몸이 좋지 않다며 거부해 더 험한 상황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엄지영은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하는 이유에 대해 "오달수가 사과를 할 줄 알았다. 기다렸는데 사과는커녕 그 사람이 실명을 공개 안 했다는 이유로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게 용서가 안 됐다"면서 "저 역시 제 이름을 공개 안 하면 나도 없었던 일이 될 거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그 아이들이 연극영화과에 가서 현장에서 연극을 하면서 또 저 같은 일을 당하게 될까 봐 그게 너무 싫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엄지영은 무고죄 대응 가능성에 대해 "무고죄로 걸면 걸라"면서 "저는 진짜로 그게 있었던 일이고 증거는 댈 수 없지만 저한테는 있었던 사실"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달수는 26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저를 둘러싸고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 그런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