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50대 여성 고독사, 한달만에 시신 발견 추정

김담희 기자 / 기사승인 : 2018-02-14 10:00:55
  • -
  • +
  • 인쇄
검안의 사망원인으로 영양대사 장애 추정
부산에서 혼자 거주 중이던 여성이 숨진지 한 달 만에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부산에서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지 한 달 만에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13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오전 11시 10분 부산 북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A(57)씨가 숨져 있는 것을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친오빠의 신고를 받고 이날 A 씨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검안의는 A 씨가 영양대사 장애로 숨졌다고 추정했다.


A 씨는 10년 전 가족과 떨어져 살면서 우울증로 음식물을 제대로 섭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부패 정도를 미뤄보아 숨진지 한 달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 파악에 나섰다.


[저작권자ⓒ 이슈타임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