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울
워너원, 일부 팬들의 사생활 침해에 정신적 스트레스 호소소속사 "아티스트의 소중한 삶 망가뜨리는 행위 멈춰 달라"
워너원이 도를 넘는 일부 팬들의 사생활 침해에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했다.[사진=워너원 공식인스타그램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그룹 워너원이 도를 넘는 일부 팬들의 행동에 고통을 호소했다.

워너원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SNS를 통해 "멤버들의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밤낮없이 연락을 시도하는 일부 팬들로 인해 워너원 스케줄에 지장을 초래함은 물론 멤버들의 수면, 개인 일상 등의 생활 자체가 불가함에 이르러 아티스트가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에게 전화 연락을 시도하거나 문자 및 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내는 등의 행동은 한 개인의 일상에 해가 되는 것임을 정확히 인지하시고 아티스트의 소중한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멈춰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소속사 직원에게 워너원 멤버들의 안위를 빌미로 협박 및 허위사실을 전달하거나 차량용 위치 추적 장치를 설치해 비공개 스케줄에 찾아오는 등의 행동은 아티스트의 스케줄에 지장을 초래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될 수 있으므로 삼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워너원 멤버들이 일부 팬들의 옳지 못한 행동으로 정신적인 고통을 받지 않도록 부디 많은 여러분의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워너원은 오는 3월 컴백을 목표로 앨범 준비 중이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